본문바로가기

일반

엄마의 죽음은 처음이니까 : 존엄하고 아름다운 이별에 관해 묻는 애도 일기에 대한 상세 - 년월, 제목, 저자, 출판사, 발행년도, 청구기호, 페이지수, 자료실, 이미지링크, 썸네일, 내용순으로 내용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년월 2022-07
제목 엄마의 죽음은 처음이니까 : 존엄하고 아름다운 이별에 관해 묻는 애도 일기
저자 권혁란
출판사 한겨레출판사
발행년도 2020
청구기호 818-권94ㅇ
페이지수
자료실 종합자료실
이미지링크
썸네일 [일반]엄마의 죽음은 처음이니까.png[일반]엄마의 죽음은 처음이니까.png
내용

#봉황의 이름을 가진 한 여자의 마지막 2년
#보내드릴 모든 준비가 되었는데
#이별의 고통도 작별의 아픔도 아직은 경험해본 적 없는 그늘 적은 딸들이니 다행이었다
#나는 아이러니하게도 또 처음으로 아주 살려고 부단히 노력하고 있는 느낌이었다.
#'저러다 죽을 것을' '저러다 헤어질 것을' 한 치 앞도 모르면서 잘 알지도 못하면서 너무들 애쓰잖아

누군가에게는 생의 마지막이지만 누군가에게는 처음인 한 사람의 죽음.
저자는 엄마의 죽음을 맞닥뜨리면서 자식이 마주하는 현실을 사실적으로 써내려간다.
누군가의 죽음이 예정되어있다면 나의 죽음에 대해 생각해보고 싶다면 읽어볼만한 책이다.
게시글 이전, 다음보기에 대한 표 - 이전글, 다음글 순으로 내용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전글 처음부터 잘 쓰는 사람은 없습니다
다음글 안녕, 나의 빨강머리 앤 : 나를 처음 사랑하기 시작하는 나를 만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