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일반

미쳐있고 괴상하며 오만하고 똑똑한 여자들에 대한 상세 - 년월, 제목, 저자, 출판사, 발행년도, 청구기호, 페이지수, 자료실, 이미지링크, 썸네일, 내용순으로 내용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년월 2021-09
제목 미쳐있고 괴상하며 오만하고 똑똑한 여자들
저자 하미나
출판사 동아시아
발행년도 2021
청구기호 337-하38ㅁ
페이지수 p.332
자료실 2층 종합자료실
이미지링크
썸네일 일반 9월.jpg일반 9월.jpg
내용 [출처 : 알라딘]
정신과에 방문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며 우울증을 비롯한 정신질환을 진단받은 당사자들의 수기가 잇달아 출간되고 있다. 질병을 제거하거나 부정해야 할 대상으로 여기지 않고, 삶의 일부로 받아들이며 함께 살아가는 당사자들의 이야기는 질병에 대한 다른 관점을 제시했다.


하미나 작가는 이러한 흐름 속에서 다음과 같은 문제의식을 갖게 됐다. 모든 질병 서사는 그 자체로 귀하지만, 어떤 방식으로 설명하든 우울이 자꾸 한 사람의 경험으로만 비춰질 때, 우울증이라는 질병을 둘러싼 사회적·역사적 맥락을 살피기 어려워진다. 우울증이 개인의 고통으로만 비칠 때, 그에 대한 해석은 개인의 환경과 특성에 매몰될 수밖에 없다.

2~30대 여성들은 대체 왜 우울할까? 저자는 ‘제2형 양극성장애’(조울증)를 진단받은 당사자로서, 우울증을 앓는 2~30대 여성들의 이야기를 모아 우울증을 둘러싼 여러 질문에 당사자의 이야기로 직접 답하고자 한다. 조울증을 진단받고 살아가며 이것이 개인의 문제가 아님을 알게 됐기 때문이다. 정신과에서 겪었던 어딘가 불편한 경험들, 여성 운동 단체 ‘페미당당’에서 활동하며 마주한 여성을 향한 폭력과 그에 맞서 싸우다 자주 분노하고 무력해지고 우울해졌던 순간들, ‘우울증 측정 도구’를 주제로 석사 논문을 쓰며 공부했던 정신의학 지식들, 그리고 31명의 인터뷰이를 만나 긴밀히 소통하여 그러모은 이야기들. 2년에 걸쳐 진행한 이 모든 작업을 한 권의 책으로 엮었다.
게시글 이전, 다음보기에 대한 표 - 이전글, 다음글 순으로 내용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전글 백조와 박쥐
다음글 말을 캐는 시간